user::d78c9e90-1565-4942-8371-aa360d6ca891

"담석증·담낭용종, 대학병원 가신다구요?"

 

기업체 임원 박모(52)씨는 건강검진에서 “담낭용종이 있으니 추적 관찰하라”는 판정을 받았다. 다들 별 거 아니라고 하지만, 3년째 같은 판정을 받다보니 혹시 암이 아닐까 싶어 찜찜했다. 그래서 대학병원 소화기내과에서 검사를 받았다. 의사는 “아직 괜찮고, 지속적으로 상태를 보자”라고 말했다. 막상 별 이상 없다니 안심인데 검사와 결과 확인 등을 하느라 열흘 넘는 기간 동안 서너 번씩 병원을 오간 노력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요즘 치질수술을 받기 위해 대학병원을 고집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관절 수술 역시 마찬가지다. 접근성이 좋고 치료가 빠른 대장항문 및 관절 전문병원의 치료에 많은 환자들이 만족하기 때문이다. 김정윤 원장(담소유외과)은 담석증과 담낭용종 등 담낭질환 수술 전문병원을 꿈꾸고 있다. 그냥 보면 좀 규모가 큰 외과의원이지만 담소유외과는 수술장과 회복실에 30명에 가까운 간호사가 있는 담낭질환만 수술하는 외과다. 김정윤 원장은 “대학병원에 가면 검사를 받고 진료를 받기까지 절차도 복잡하고 시간도 많이 걸려 환자로선 불편하기 짝이 없다”며 “치질이나 관절 질환처럼 담낭질환도 검사-진단-치료가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전문 치료 시스템의 확립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증가하는 담낭용종, 없앨까 말까

건강검진 결과 ‘담낭용종’ 진단이 나오는 40대 이상 남성들이 늘고 있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에 따르면, 40대 이상 남성의 20%정도에서 담낭용종이 발견되고 있고,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담낭은 간에서 만들어진 소화액인 담즙을 저장하는 주머니인데, 담낭용종은 이 담낭에 혹이 생긴 것이다. 물론 담낭용종의 약 95%는 떼 낼 필요가 없는 양성이다. 하지만 3~8%는 암이고, 양성종양 중 일부는 시간이 지나면 암이 될 수도 있다. 김정윤 원장은 “많은 환자들이 담낭용종 진단 후 한번쯤 검사와 상담을 받고 싶어도 대학병원에서 이를 확인하려면 과정이 복잡하고 오래 걸리다보니 ‘설마 암은 아니겠지’라는 위안을 하면서 찜찜함을 안고 산다”며 “하지만 암 일수도 있고, 암이 아니더라도 담낭을 절제해야 할 경우도 있으므로 꼭 진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담낭절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용종의 크기가 10㎜ 이상이면 담낭을 절제한다. 하지만, 10㎜ 미만이더라도 담석이 있거나 담낭염 및 복통 등이 있으면 제거하는 것이 좋다.

응급실 가면 사라지는 복통, 담석증

또 다른 담낭 질환인 담석증 역시 증가하고 있다. 최근 5년새 30%나 환자가 늘었다. 담석이란 간에서 만들어진 담즙이 여러 원인 때문에 돌처럼 단단하게 응고된 것이다. 간에서 만들어진 담즙은 담낭에서 저장된 후, 십이지장으로 나오는 과정을 거친다. 그런데, 이 통로에 담석이 생겨 통로를 막으면 담낭에서 짜낸 담즙이 잘 배출되지 못하면서 담낭 내 압력이 높아져 극심한 통증이 생기는 것이다.

보통 밤중에 자다가 통증을 느끼는데, 통증이 시작된 후 3시간 정도가 지나면 담낭 내 저장됐던 담즙이 모두 배출돼 통증이 사라진다. 밤에 심한 복통 때문에 쩔쩔매다가 응급실에 실려가 수속을 하고, 검사를 받으려는 순간이면 이미 통증은 사라지거나 약해진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다보니 상당수의 환자가 몇 개월간 서너 차례 응급실에서 진통제만 타먹다가 정작 담석증 진단은 외래에서 정밀검사를 통해 받는다. 김 원장은 “담석증 때문에 복통이 생겼다면 무엇보다 빨리 제대로 된 진단을 받아야 급성 담낭염 등으로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며 “응급실에 복통 때문에 갔다가 괜찮아져서 그냥 돌아온 경험이 있다면 빨리 인근 병원을 찾아 복부초음파를 받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빠른 진단과 수술, 단일복강경 담낭절제술

담소유외과 웹사이트 상담게시판에는 건강검진에서 담낭용종이라는 진단을 받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는가 등 여러 질문이 올라와 있다. 김 원장은 친절하고 자세하게 답변을 달아주고, 병원에 올 필요가 없는 경우에는 좀 더 두고 보라고 권유한다. 김 원장은 “환자 대부분이 이렇게 상담을 먼저 한 후 병원에 오기 때문에, 일단 병원에 온 환자는 대부분 담낭을 떼어 내야 하는 환자고, 진단과 수술에서 회복까지 1박 2일이면 끝난다”라고 말했다.

수술인데 이렇게 짧은 시간 안에 모든 과정이 끝나는 것은 단일통로복강경 수술 덕분이다. 김 원장은 고대안암병원 시절부터 지금까지 4000례 이상 이 수술을 집도했다. 배꼽을 통해 복강경을 넣어 담낭을 절제하는 수술인데, 구멍을 따로 뚫지 않기 때문에 흉터가 없고 회복이 빠르다. 3~4개의 구멍을 뚫고 수술하던 기존 복강경 수술에 비해 회복 기간이 3~4배 단축된다. 담낭절제술 뿐 아니라 충수(맹장)염, 성인탈장, 소아탈장 등은 복강경을 통해 개복 및 흉터가 거의 남지 않게 수술할 수 있다.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추천수 조회수 작성
아빠 20180906 우리 아이들에게도 보여주고 싶은 것 - 00001 명품관 0 23 2020-02-10 20180906 우리 아이들에게도 보여주고 싶은 것 - 00001
명품관 2020-02-10 23 0
아빠 20170828 다시 개인 글 작성 시작... 가족의 시간을 충실히 기록해 보자 명품관 0 17 2020-02-10 20170828 다시 개인 글 작성 시작... 가족의 시간을 충실히 기록해 보자
명품관 2020-02-10 17 0
아빠 20170315 오늘은 야근하는 날! 명품관 0 19 2020-02-10 20170315 오늘은 야근하는 날!
명품관 2020-02-10 19 0
아빠 20161228 오늘밤 야근의 선택 음료는? 명품관 0 18 2020-02-10 20161228 오늘밤 야근의 선택 음료는?
명품관 2020-02-10 18 0
아빠 20161228 쿠퍼스 사무실 배달 명품관 0 19 2020-02-10 20161228 쿠퍼스 사무실 배달
명품관 2020-02-10 19 0
아빠 20161215 "담석증·담낭용종, 대학병원 가신다구요?" 1 명품관 0 17 2020-02-10 20161215 "담석증·담낭용종, 대학병원 가신다구요?"
명품관 2020-02-10 17 1
아빠 20161215 한국인 10명 중 1명 '담낭용종'… 간염 환자 특히 주의 명품관 0 17 2020-02-10 20161215 한국인 10명 중 1명 '담낭용종'… 간염 환자 특히 주의
명품관 2020-02-10 17 0
아빠 20161215 2016년도 건강검진에서 나온 담낭용종에 관한 이야기 명품관 0 17 2020-02-10 20161215 2016년도 건강검진에서 나온 담낭용종에 관한 이야기
명품관 2020-02-10 17 0
아빠 20161017 Two Block Cut 이란~~ 명품관 0 18 2020-02-10 20161017 Two Block Cut 이란~~
명품관 2020-02-10 18 0
아빠 20161011 주말 작업의 여파가 지속되네요... 명품관 0 17 2020-02-10 20161011 주말 작업의 여파가 지속되네요...
명품관 2020-02-10 17 0